Exhibition
그랬듯, 모든게 일상

7-21 July, 2020

L GALLERY

Participating artist

김봉수
김현준
손영복
여 원
오상욱
이 시
이상헌
정진갑
최영실
황학삼

Ehibition  Information

우리는 불확실성한 일상에 불안해 왔으며,  익숙함으로 받아 드리는 용기가 언제나 필요했다. 2020년 갑작스런 사회의 변화는 우리가 대처하지 못한 불안의 감정들과 붉확실성이 모여살아가는 사회라는 것을  알게 해주었고, 멀어질 수 밖에 없던 관계의 거리는, 결국 서로와 서로로 치유 될 수 밖에 없는 감정이 일상임을 알려 주었다.  <그랬듯, 모든게 일상> 전시는 현대미술 작가들의 오브제들의 군집 된 현상을 통해 거리와 위로의 감정들을 보여준다. 각기 다른 모습의 개인은 오브제 형식으로 대체되고, 함께 나아가는 모습들을 10여명의현대미술작품을 통해 나타내었다